두리반의 승리

– 어쩌면 나는 이 작은 승리를 그리워해왔는지도 모르겠다. 언젠가 아니 혹은 곧, 이 모든 것을 놓고 그들 곁에 설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두리반 합의서 조인에 즈음하여: 조약골. 조약골 만세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