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이라..

출판사들로부터 연락이 오기 시작한 것은 꽤 된 듯 하다. 한 5~6군데서 연락이 왔는데 거의 대부분 답을 하지 않았다. ‘미르이야기‘ 자체가 어머님 용돈을 드리기 위해 쓰기 시작한 웃기지도 않는 글인네다 시간에 치이다 보니 이야기가 책을 위한 구조로 되어 있지도 않기 때문이다. 뒤죽박죽으로 이어나가고 있는 셈인데 이런 상태로 출판을 한다면 스스로에게 너무나 죄책감이 들것 같았다.

이번엔 꽤 괜찮은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다. 나름대로 인문사회과학과 과학교양 도서들 중 가볍지 않은 형태의 책들을 성실하게 출판해온 곳이다. 강유원씨의 책도 출판된 곳인데 저자 중심의 편집이라는 말에 긍정적인 답을 보냈다. 글쎄 모르겠다. 워낙 뒤죽박죽에 돈벌이용 글이었던지라 내 구미에 맞게 고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듯 하고, 시간은 없고.

될데로 되는 거겠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내가 이렇게 꾸준히 써왔던 글은 없는지라 어쩌면 출판이 성사될 듯도 하다. 중고등학생 시장을 겨냥해야 팔리는 국내과학도서 시장에서 내 책이 팔릴 가능성은 전무하지만, 적어도 출판사에 손해는 안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모르겠다.

추신: 어제 우석훈의 블로그에 있는 콜로키움 강좌 동영상을 봤는데 최재천 교수가 나오더라. 정말 아무 이야기도 하기 싫다. 최재천 교수의 공이라면 초딩수준이던 국내의 과학문화 수준을(윤무X등으로 대변되는) 중고등학생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 아닐까 한다. 그것도 공이라면 큰 공이다.

5 thoughts on “출판이라..

  1. 김우재님은 저를 모르시겠지만 저는 김우재님을 아는 사람입니다. (좀 표현이 그런가.. –;) 처음 이중나선의 꿈 들어갔던게 중3때였고, ‘저도 우재님같은 생물학도가 될거에요!’ 하는 참 패기어린-혹은 치기어린- 글도 썼었고, 김우재님의 따뜻한 격려도 받았지만 결국 학문의 길과는 이미 멀어져버린 중생이지요. 어쩌다 이곳을 알게 된 뒤로 멀찌기서나마 항상 즐거이 찾고 있습니다.
    대중적 호응을 이끌어내는 노골성과 과학적 엄밀성은 상반된 분야가 많기에, 세심한 사람이라면 쉽게 책을 쓰거나, 대중을 상대로 하려는 것을 경계하는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때론 약간의 모자람과 덜 엄혹한 자기증명성이, 대중들에게는 오히려 큰 곳으로 나아갈 계기도 되고 한답니다. (특히 저같은 인간에겐..)
    최재천씨, 정희승씨처럼 되시라고는 말 못하겠네요. 다만 더 많은 사람들이 김우재라는 사람의 연구와 철학을 알았으면 하는 바램에서 몇자 적습니다. 건너가셨던데.. 그곳에서도 건승하시길!

  2. 최재천 선생 언급하는 부분은 좀 욕설스러운듯.. ㄲㄲ

  3. 최재천 선생 언급하는 부분은 좀 욕설스러운듯.. ㄲㄲ

  4. 책이 나오면 좋겠네요.
    그러고 보니 블로거로 인연을 맺은 분들의 몇몇 책들을 산 기억이… 그분들이야 모르시겠지만 말이죠.
    근사한 책이 나오길 기대하겠습니다. :)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