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사이언티스트

도대체 왜 노래 제목이 ‘더 사이언티스트’인지 모를 그런 노래가 있다. 가끔 우울할 때 듣는다. 이런건 어떤식의 정신분석, 혹은 문화비평이 가능한지 고견을 듣고 싶다. 진지하게 묻는 것인데, 이런 짧은 글들에서 반감만을 읽는 이들에게는 그다지 대답할 말이 없다. 김우재는 그냥 인문학을 증오하는 과학자라고 생각하고 무시해주시면 된다.

2 thoughts on “더 사이언티스트

  1. 좀 징징거리는 경향이 있으시네요.


    ‘실용적 정당화’는 질문이 아니라 행위를 하는 순간엔 언제나 일어납니다. 철학도들도 남들 하는대로 살면서 철학적 질문을 던져야 하니까요. 근데 이 경우엔 정당화도 아니었던 것이, 인간이 유한한 시간을 가진 존재자인 이상 자신이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질문을 취사선택해서 대답할 권리는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자신과 소통하지 않았다고 남의 행동이 의미가 없다고 보는 건 생떼에 가깝죠.

    한윤형이 저련님의 블로그에 남긴 코멘트입니다. 한윤형의 이 주장을 보며, 생떼를 쓰고 있는 건 오히려 한윤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김우재님의 반응을 보니, 꼭 그렇게만 볼 수는 없을 것 같군요.

    김우재님께서 이 논쟁에 대한 내용을 공적 매체에까지 글을 기고하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걸 지켜보고 있는 관중도 꽤 많습니다. 이 논쟁이 긍정적인 사회적 가치를 생산해낼 수 있을지, 아니면 감정조절 못하는 과학자가 그저 생떼를 쓴 것 밖에 안되는 해프닝이 될 지에 지켜보는 눈이 많다는 뜻입니다. 저 또한 두 분 모두에게 날카로운 날을 세우고 지켜볼 생각입니다.

    저는 님께서 단지 인문학을 증오하는 과학자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인문학계에 아주 많은 병폐가 있는게 사실이고, 그걸 님께서 한번 제대로 파헤쳐주었으면 좋겠습니다.

  2. 간단히 말해 논쟁 정상화 하려면 교수나해처먹고 드립부터 주워담아야 됨. 우리 진정성 있게 가자~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