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라야 드 샤다레비안 Soraya de Chadarevian: DNA와 분자생물학의 역사

한참을 뒤지다보니 어떻게 이 연구자를 발견했는지도 모르겠다. 이름은 Soraya de Chadarevian, UCLA의 ‘사회와 유전학을 위한 연구소 The UCLA Institute for Society and Genetics의 교수다. 아니 처음 발견한 것은 아니고 멘델레이 서지정보를 보니 분자생물학사를 공부할 때 꽤 많은 논문들을 저장해두었는데, 이번에 소라야의 논문 서지정보들을 주욱 훑어보니 내가 평소에 관심 있어 하던 분자생물학 현장의 역사, 즉 분자생물학 이론의 역사가 아닌 실험 현장의 살아 있는 역사들을 상당히 일관성 있게 풀어놓았다. 처음 그녀의 글을 읽은 것은 2010년 시드니 브레너와 했던 인터뷰였던 것 같다. 그 인터뷰를 ‘미르이야기’에 풀어둔 적이 있었다. 그녀가 쓴 세 권의 책 목록을 보자.

  • De Chadarevian, S. (2002). Designs for life: Molecular biology after World War II. Cambridge University Press.
  • De Chadarevian, S., & Kamminga, H. (2003). Molecularizing Biology and Medicine: New Practices and Alliances, 1920s to 1970s. Taylor & Francis.
  • De Chadarevian, S. (2003). Perceptions in science. The making of an icon. Science (New York, N.Y.), 300(5617), 255–257. doi:10.1126/science.1081133
  • De Chadarevian, S., & Hopwood, N. (2004). Models: the third dimension of science. Stanford University Press.

2002년엔 2차세계대전 이후의 분자생물학의 역사를 <생명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화두로, 2003년에는 <생물학과 의학을 분자화하기>라는 책으로 분자생물학과 의학이 융합되는 과정과 과학에서 영웅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다룬 <아이콘을 만들어내기>, 2004년에는 <모델들: 과학의 제 3차원>이라는 공저에서 생물학에서의 모델이 차지하는 지위와 기능을 다뤘다. 이번엔 논문들의 목록을 살펴보자. 더 흥미롭다.

  • Chadarevian, S. de. (2000). Mapping Development or How Molecular is Molecular Biology? History and Philosophy of the Life Sciences, 22(3), 381–396. doi:10.2307/23332782
  • Chadarevian, S. De. (2003). Portrait of a Discovery. Isis, 94(1), 90–105. doi:10.1086/376100
  • De Chadarevian, S. (1996). Laboratory science versus country-house experiments. The controversy between Julius Sachs and Charles Darwin. The British Journal for the History of Science, 29(01), 17. doi:10.1017/S0007087400033847
  • De Chadarevian, S. (1998a). Of worms and programmes: Caenorhabditis elegans and the study of development.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Part C: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Biological and Biomedical Sciences. doi:10.1016/S1369-8486(98)00004-1
  • De Chadarevian, S. (1998b). Of worms and programmes: Caenorhabditis elegans and the study of development.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Part C: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Biological and Biomedical Sciences, 29(1), 81–105. doi:10.1016/S1369-8486(98)00004-1
  • De Chadarevian, S. (1999). Protein sequencing and the making of molecular genetics. Trends in Biochemical Sciences, 24(5), 203–206. doi:10.1016/S0968-0004(99)01360-2
  • De Chadarevian, S. (2002). Designs for life: Molecular biology after World War II. Cambridge University Press.
  • De Chadarevian, S. (2002). TMV in the Lab and Life Sciences. Science, 296(5568), 663.
  • De Chadarevian, S. (2003). Relics, replicas and commemorations. Endeavour, 27(2), 75–79. doi:10.1016/S0160-9327(03)00060-7
  • De Chadarevian, S. (2006). Mice and the reactor: The “genetics experiment” in 1950s Britain. Journal of the History of Biology, 39(4), 707–735. doi:10.1007/s10739-006-9110-8
  • De Chadarevian, S. (2009). Microstudies versus big picture accounts?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Part C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Biological and Biomedical Sciences, 40(1), 13–19. doi:10.1016/j.shpsc.2008.12.003
  • De Chadarevian, S. (2010). Genetic evidence and interpretation in history. BioSocieties, 5(3), 301–305. doi:10.1057/biosoc.2010.15
  • De Chadarevian, S., & Hopwood, N. (2004). Models: the third dimension of science. Stanford University Press.
  • De Chadarevian, S., & Kamminga, H. (2003). Molecularizing Biology and Medicine: New Practices and Alliances, 1920s to 1970s. Taylor & Francis.
  • De Chadarevian, S., & Strasser, B. (2002). Molecular biology in postwar Europe: Towards a “glocal” picture.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Part C :Studies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Biological and Biomedical Sciences, 33(3), 361–365. doi:10.1016/S1369-8486(02)00009-2
  • Strasser, B. J., & De Chadarevian, S. (2011). The comparative and the exemplary: Revisiting the early history of molecular biology. History of Science, 49(3), 317–336. doi:10.1177/007327531104900305

담배모자이크 바이러스, 예쁜꼬마선충, 생쥐를 지나 다윈에 이르기까지, 그녀 스스로 인터뷰에서 밝히고 있듯이 19세기의 생리학에서 20세기로 차분히 넘어오며 과학사의 물질적 측면들을 현장의 관점에서 철저하게 고증하는 방식이다. 그녀는 과학자들을 실제로 인터뷰해서 논문을 쓰는데 참고하고, 이에 관한 방법론 논문도 썼다. De Chadarevian, S. (1997). Using interviews to write the history of science. The historiography of contemporary science and technology, 4, 51. 시드니 브레너와의 인터뷰는 고전이다. 반드시 읽어보길 권한다.

이탈리아에서 태어났고, 독일에서 공부하다가 영국을 거쳐 미국으로 왔다. 게다가 이름은 아랍 이름이란다. 코스모폴리탄이다. 영국에서는 실제 실험실에서 생화학 연구를 했고, 그 경험이 분자생물학사를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한다. 이 점은 과학학 혹은 메타과학을 연구하는 학자들이 과학에 대한 현장지를 거의 갖지 않은 한국의 현실과 대비되는 지점이다. 어제 말한 과학철학과 과학의 경계(과학자로 살면서 과학철학자가 될 수 있을까?)도 같은 맥락에서 생각해봐야 한다.

This is always an issue: do you need to have a science background when you work in the history of science, or don’t you? I think either is possible, but for me it has been a big advantage that I had science background. First, it was easier that I didn’t have to learn the science, but also I personally think it is difficult to write the kind of things I write without having been in the lab, without having an idea of what it means to do science. And when you interview scientists, they talk to you in a very different way if they know that you understand what they say. I think they respect you more. I think it has been crucial that I have a science degree.

분자생물학자이며 현장과학자인 내가 보기에도 분자생물학사의 중요한 포인트들을 잘 짚어내는데, 그 이유는 아마도 현장지와 더불어 훌륭한 선생, 존경하는 과학사가 Frederic Lawrence Holmes 에게 많은 부분 영향을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홈즈의 책들 중 내가 탐독했던 것은 끌로드 베르나르와 안투안 라부아지에를 다룬 책 두권이었지만, 한스 크렙스를 다룬 책과 슈탈을 다룬 책도 가지고 있다. 언젠가 읽어야만 하는 책들이다. “Claude Bernard and Animal Chemistry,” (1974); “Lavoisier and the Chemistry of Life,” (1985); “Hans Krebs: The Formation of a Scientific Life, 1900-1933,” (1991); “Hans Krebs: Architect of Intermediary Metabolism, 1933-1937,” (1993); “Antoine Lavoisier The Next Crucial Year: Or, The Sources of His Quantitative Method in Chemistry,” (1997); and “Meselsohn, Stahl, and the Replication of DNA: A History of The Most Beautiful Experiment in Biology” (2001)

그녀를 다룬 한국어 문헌은 내가 쓴 사이언스타임즈의 글과, 졸라이스트 위키의 <과학에서의 모형> 항목 뿐이다. 국내 생물학자의 대부분이 분자생물학자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과학사학자들 중 분자생물학의 역사를 다루는 사람은 이정희 정도 뿐이다. 도대체 한국엔 손가락에 꼽기도 어려운 진화생물학의 역사를 공부하는 이들은 왜 그리 많은지 말이다.

  • 초파리에게 힘을!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